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홈 > 헌법재판소 소개 > 헌법재판소장 > 프로필

헌법재판소장

1957년 목포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하고, 1981년 사법시험에 합격했습니다. 1986년 서울민사지방법원 판사로 임명된 이래 대법원 재판연구관, 서울행정법원 부장판사, 헌법재판소 수석부장연구관,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 서울북부지방법원장, 광주고등법원장 등으로 30여 년 재직하면서 법의 기본원칙에 충실하면서도 시민의 자유와 권리를 보호할 수 있는 합리적 결론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하였고 국민과의 소통에도 힘써왔습니다.

판사로 재직하는 동안 법원 내 학술단체인 헌법연구회 회장을 맡아 정기적으로 학술발표회를 가지는 등 헌법 이론의 발전에 기여해왔고, 2017년 11월 헌법재판소 재판관으로 임명된 이후에는 재판소 내 학술단체인 비교헌법연구회 회장을 맡아 각국의 헌법 및 헌법재판 분야의 이론과 사례를 연구하는 등 헌법재판의 이론과 실무 발전을 위해 노력하였습니다.

헌법재판소 재판관으로 재직하면서,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의 국가귀속에 관한 특별법 조항에 대한 합헌결정, 수사기관이 위치추적 등 개인의 통신사실 확인자료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정한 통신비밀보호법 조항에 대한 헌법불합치결정, 법령의 근거 없이 행해진 경찰의 최루액 혼합살수행위에 대한 신체의 자유와 집회의 자유 침해 인정 등을 통해 헌법질서를 수호하고 국민의 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였습니다.

2018년 9월 제7대 헌법재판소장에 취임하였습니다.